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통화신용보고서] "경기회복 뚜렷하면 금리인상 검토""주요국 중앙은행 통화정책 변화·지정학적 리스크도 점검"

한국은행이 기준 금리 인상을 다시 시사했다. 그러면서도 급격히 늘고 있는 가계부채를 단기처방으로 억제하기는 힘들다고 진단했다.   

한국은행은 31일 국회에 보고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앞으로 경기 회복세가 지속되는 등 경제상황이 뚜렷하게 개선되면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13일 금융통화위원회 이후 간담회서 밝힌 "국내 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보이면 금리를 조정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는 커진다"는 발언의 연장선이다. 

한은은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변화, 지정학적 리스크 등 잠재 위험요인을 점검해 자본 유출입에 영향이 있는지도 살필 예정이다.

한은 관계자는 "소비자물가뿐 아니라 근원물가, 기대인플레이션, 국제유가, GDP갭의 움직임도 주의 깊게 살필 것"이라고 했다. 

가계부채 증가세를 안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정부·감독 당국과 머리를 맞댈 계획이다. 시장금리가 오르면 취약차주의 채무상환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이다.  

가계부채 문제는 단기적 경제정책만으로는 해결하기 어렵다고도 했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부채 문제는 우리나라의 인구구조 변화, 주택시장과 가계신용의 수급구조 등 구조적 요인이 있다"며 "장기적 관점에서 가계부채 문제의 연착륙을 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