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채용외압 의혹’ 최경환 의원 비서관 징역 1년6개월 구형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경북 경산)의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 채용 외압 의혹과 관련해 위증·위증교사 혐의를 받고 있는 비서관 정모씨(43)에게 징역형이 구형됐다.

검찰은 수원지법 안양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김유성) 심리로 10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최 의원의 비서관 정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을 구형했다.  

검찰은 “정씨가 전홍기 전 중진공 마케팅사업처장에게 사건을 축소하도록 위증을 적극 교사했고 주도적으로 은폐하려 했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 1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박 전 이사장과 함께 기소된 중진공 간부 권모씨에게 각각 징역 2년을 구형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