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부산영화제 등 책임 통감…김세훈 영진위원장 사직서 제출
     김세훈 영화진흥위원장

김세훈 영화진흥위원장이 문화체육관광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김 위원장은 11일 기자와 통화에서 "지난 8일 문체부에 사직서를 냈다"며 "영화계에 불합리한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끝까지 지켜내지 못한 점에 대해 영진위 임직원을 대표하여 국민과 영화인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며, 위원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자리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세월호를 다룬 영화 '다이빙벨' 상영 금지와 연계된 부산국제영화제 지원 축소 문제 등으로 인해 영화인들에게 비판을 받았다. 또 업무추진비 부당 사용 의혹 등과 관련해 영화단체들이 지난해 12월 검찰에 김 위원장을 고발하기도 했다.

그는 영진위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돌이켜보면 부당한 요구에 우리 영화계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설명하고 법률적, 행정적 근거도 보여주며 나름의 최선을 다했으나 결과적으로는 많이 부족했음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진위를 안타까운 시선으로 바라보면서 그동안 저에게 많은 기대와 조언을 아끼지 않았던 영화인들과 저를 믿고 따르며 고통과 아픔을 함께해준 우리 위원회 임직원 여러분들에게도 고개 숙여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제 영진위가 영화계와 더 많이 소통하고 조속한 시일내에 신뢰를 회복함으로써 영화진흥 본연의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는 공공기관이 되기를 기원한다"며 "다시 한번 영진위와 관련된 논란으로 영화인 여러분과 영화진흥위원회 임직원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하며, 그동안 애정으로 지켜봐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영진위 관계자는 "업무추진비 관련 고발건은 '혐의 없음'으로 결론이 난 것으로 들었다"며 "현재 영진위 업무에 대한 감사원 감사도 진행되고 있어서 사직서가 곧바로 수리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임기는 오는 12월30일까지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