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화장품 리콜 지난해 371% 증가…보존제 사용기준 위반자진리콜 25%뿐 소비자피해 우려

국내 화장품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리콜조치를 받은 제품이 지난해 크게 늘어났다. 다른 품목에서는 자진리콜이 많아지는 추세지만 화장품은 대부분 행정기관의 강제 명령을 받은 후에야 리콜을 하고 있어 소비자 피해가 우려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3일 국토교통부·식품의약품안전처·환경부 등 정부부처, 지방자치단체, 소비자원 등의 2016년 리콜 실적을 분석해 발표했다.

지난해 총 리콜건수는 1603건으로 전년, 1586건 대비 1.07% 늘었다. 그러나 품목별 증가율을 보면 화장품이 2015년 35건에서 지난해 138건으로 371.4% 증가했다. 이어 자동차가 19.2%, 공산품 -4.9%, 식품 -10.4%, 의약품 -19.8% 등이었다.

화장품은 허용량이 정해져 있는 보존제 성분의 기준을 위반한 제품에 대해 리콜조치 등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자진리콜은 전체 138건중 35건(25%)으로 리콜명령 및 리콜권고 103건에 비해 적었다. 

자동차의 경우 안전기준 또는 부품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결함 등에 따른 리콜조치가 늘어나 2015년(203건) 대비 19.2%(39건) 증가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화장품 시장에 중소업체들이 늘어나면서 제품 하자로 리콜 조치를 당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현재 관계부처와 함께 리콜제품의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등 리콜제도의 실효성을 개선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