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구조조정 '살생부' 대기업 25개…숫자도 빚도 작년보다 줄어정기 대기업 신용위험평가…구조조정 대상 7곳 줄어 C등급 13개·D등급 12개…5대 취약업종 5개 줄어

올해 대기업 25곳이 구조조정 '살생부'에 올랐다. 지난해보다 7곳 감소했다. 지난 몇년 간의 구조조정 여파로 조선·건설·해운·철강·석유화학 등 5대 취약업종에서 구조조정 대상이 전년보다 5곳 줄었다.

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7년 정기 대기업 신용위험평가 결과다. 채권은행이 금융권 신용공여액 500억원 이상 대기업 1902개사 중 631개사를 세부평가대상으로 선정해서 신용위험을 평가했다.

올해 구조조정 대상 25개사 중 C등급(기업재무구조개선)은 13개, D등급(기업회생절차)은 12개다.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이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면서 구조조정 대상 업체가 전년(32곳)에 비해 7곳 줄었다.

구조조정 살생부에 오른 대기업의 몸집과 부채 규모도 전년보다 감소했다. 구조조정대상 업체에 대한 신용공여액은 2조5000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17조원이나 줄었다. 총자산은 지난해 24조4000억원에서 올해 3조1000억원으로 21조3000억원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8개(시행사 4개 포함)로 가장 많다. 조선업 3개, 기계업·전자업·발전업이 각 2개로 뒤를 이었다. 5대 취약업종만 보면 건설은 6개에서 8개로 늘었으나, 조선과 해운은 각각 3개, 석유화학은 1개 줄었다. 금감원은 "지난 수년간 강도높은 구조조정을 실시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대기업 구조조정이 금융회사의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이다. 금융사들은 올해 선정된 대상 업체에 대한 충당금의 상당분을 이미 반영했다. 3월 말 기준으로 이들 업체에 대한 대손충당금 약 1조원을 적립하고 있다.

추가 적립액은 은행 약 1700억원, 보험사 350억원, 저축은행 20억원으로 추정된다. 금감원은 "업체들의 워크아웃, 회생절차 추진에 따른 대손충당금 추가적립액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은행권 등의 손실흡수 여력 등을 고려하면 금융사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극히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