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한수원노조-주민, 신고리원전 5·6호기 중단 저지 연대 투쟁
한수원 노조와 울산 울주군 서생면 주민들이 3일 오후 6시부터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을 저지하기 위한 연대투쟁에 돌입했다.

한국수력원자력 노조가 신고리 5·6호기 공사중단을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갖고 협력업체와 서생주민 등과 연대 투쟁에 돌입했다.

한수원 노조는 3일 오후 6시 30분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원전 교차로에서 중앙집행위원 중앙파견대의원, 고리·새울본부 직원·가족, 시공사 및 협력업체 직원, 지역주민 등 1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정부의 탈원전정책 저지 결의대회'를 열고 중단된 신고리 5·6호기 공사재개를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한국노총 공공노련, 공기업정책연대 에너지정책연대, 울주군 범군민대책위원회도 참여해 정부의 탈원전정책 저지 투쟁에 힘을 모았다.

노조와 주민들은 이날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정부가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을 중단하는 것은 스스로 법을 허무는 일로 국가존립의 근간인 국민과의 신뢰를 저버리는 탈법적인 행위"라며 정부의 대안 없는 탈원전정책을 강력히 비난했다.

노조는 또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중단되면 1700여개 중소기업 3000여명의 일자리가 사라지며, 계약해지에 따른 위약금과 매몰비용 등 직접 손실만 2조6000억원에 달하며 원전산업 수출감소 등 간접비용까지 포함하면 수십조원이 낭비된다고 지적하며 공사 재개를 촉구했다.

앞서 한수원 노조는 지난 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공론화위원회가 에너지위원회 심의, 20일 이상의 행정예고 등의 절차를 무시하고 설치됐다며 활동중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하는 등 신고리 5·6호기공사중단 저지에 본격 돌입했다.

노조는 앞으로 서울행정법원에공론화위원회 활동에 대한 집행정지신청·무효확인소송에 이어 헌법재판소에도 효력중지가처분 신청,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헌법소원을 잇따라 제기하는 등 신고리 5·6호기 공사중단 저지투쟁을 이어갈 계획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