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버스 운전사 “깜빡 졸았다” …4명 사망 영동고속도 추돌사고
11일 오후 3시28분쯤 강원 평창군 봉편면 진조리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173.6km 지점에서 고속버스 차량이 앞서 서행하던 승합차량을 추돌해 승합차량이 처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사고로 승합차에 타고 있던 9명 중 노인 4명이 사망하고 4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11일 영동고속도로에서 4명이 숨지고 4명이 중경상을 입은 추돌사고의 원인은 졸음운전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날 오후 3시28분쯤 강원 평창군 봉편면 진조리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173.6km 지점(인천기점)에서 강원 강릉-경기 파주행 고속버스 차량이 앞서 서행하던 스타렉스 승합차를 추돌했다.
     
사고 직후 버스운전 기사 정모씨(49)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깜빡 졸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씨를 데려다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려 했으나 부상을 당한 것으로 보여 일단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게 한 뒤 조사할 방침이다.
     
도로공사 폐쇄회로(CC)TV에는 2차로를 달리던 고속버스가 속도 그대로 앞서 서행하던 승합차량을 들이받은 뒤 30m 가량 진행하다 중앙분리대 충격 후 멈춘 장면이 담겨있다.
     
평창경찰서 이경호 생활안정과장은 “승합차의 파손정도를 보아 고속버스는 100km 이하로 달린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경찰은 버스기사 정씨가 퇴원하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버스 내 장착된 속도기록장치를 분석할 예정이다.

11일 오후 강원 평창군 봉평면 진조리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173.6km 지점에서 소방대원들이 교통사고 난 승합차량에서 구조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날 오후 3시 28분쯤 고속버스가 서행하던 승합차량을 추돌해 승합차량 탑승자 9명 중 4명이 숨지고 4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