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시민단체 "농성장 치우는 것이 노동존중 사회인가" 정부 규탄"文정부 첫 농성장 침탈 사태에 입장 내놔야"
민주노총,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 강원행동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에서 광화문 인근 농성장 연쇄침탈 및 연행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정부서울청사 앞 등 광화문광장 주변에 설치한 농성 천막 3곳이 철거당한 것과 관련, 해당 단체들이 "노동자의 농성장을 치워버리는 것이 노동존중 공정사회의 모습인가"라고 정부를 규탄했다.

'노동자·민중 생존권 쟁취를 위한 투쟁사업장 공동투쟁위원회'(이하 공투위)와 동양시멘트 공동대책위원회,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 국민행동 등은 7일 오전 11시쯤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서울 종로구는 지난 2일 오전 10시쯤 정부서울청사 앞 인도 위 공투위 농성 천막, 세종로소공원 인근 공투위 농서 천막, 리마빌딩 앞 민주노총 강원영동지역노조 동양시멘트지부 농성 천막 등 3곳에 대해 행정대집행을 벌였다. 천막이 치워진 장소에는 화단이 설치됐다.

이 과정에서 철거를 막으려던 농성 참여자 2명이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돼 종로경찰서로 연행됐다가 조사를 받고 석방됐다.

이날 철거된 농성장 3곳은 모두 최장 1년 이상 장기농성을 이어 오던 곳이다. 공투위에 속한 노조 또한 수년 이상 사업장에서 노사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곳들이다.

이들은 이에 대해 "박근혜 정권 국정농단 공범인 재벌 총수들과 맥주 회동을 나누면서 정작 재벌과 자본의 불법과 폭력에 신음하는 노동자들과는 물 한 잔 마실 시간도 내지 않았다"며 "문재인 정부 하에서 처음으로 벌어진 서울 도심 농성장 연쇄 침탈 및 연행, 집회금지 사태에 정부가 직접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