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여행
北 '괌 포위 사격' 위협에 여행업계에선 "신규 예약 실종""여행경보 상향 없어…예약 취소 시 수수료 부과"

북한이 유명 관광지인 괌에 '포위 사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하면서 여행업계에서 괌 여행상품 신규 예약 문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한국이나 미국 정부에서 여행경보 상향 조정 등 특별한 여행 제한 움직임이 없어, 불안감만으로 기존 예약을 취소한다면 약관대로 수수료가 물어야 하는 상황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북한이 미국을 계속 위협하면 '불과 분노'(fire and fury)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하자, 북한은 바로 서태평양 마리아나 제도에 있는 미국 자치령인 괌에 포위 사격을 단행하는 작전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맞서며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켰다. 

유명 관광지인 괌. 괌 관광청 제공



9일 업계에 따르면 북한의 이번 괌 포위 사격 검토 발표로 인해 주요 여행사에서 괌 여행 상품 예약 문의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업계 한 관계자는 "괌 여행은 오는 9월까지는 성수기라 예약이 많아야 할 시기이지만, 이날 전화가 전혀 울리지 않을 정도로 잠잠했다"며 "다른 업체들도 대부분 비슷한 사정"이라고 말했다.

업계 다른 관계자는 "신규 예약 문의는 끊어졌지만 여행 상품을 비롯해 호텔, 항공권 등 기존 예약을 취소하는 문의 역시 아직은 거의 없다"며 "불안감에 굳이 새로 예약을 하진 않지만, 기존 예약자들 대부분 미국령인 괌에 북한이 쉽게 미사일을 발사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괌 현지에서도 특별한 동요나 불안감이 발생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괌 현지 호텔 관계자는 "이번 문제에 괌이나 미국 언론에서 주목하고 있는 것은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현재 괌 정부에서 별다른 움직임이 없고 현지인들도 무덤덤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 외교부와 괌 정부에선 현재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미국령 괌은 외교부 여행경보 단계에서 가장 낮은 '남색 경보'(여행 유의) 지역인데, 여행업계에선 "여행경보 단계가 올라가지 않는 한, 약관에 따라 취소 수수료가 부과된다"고 안내하고 있다.

업계 또다른 관계자는 "우리나라 여행객들은 안보 문제에 관해서 무감각하고 겁이 없는 편"이라며 "유난을 떨 필요까진 없지만, 해외여행 시 현지 분위기와 안전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