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정치
北매체, 文대통령 취임 하루만에 당선 사실 보도5년전 朴대통령 당선 때보다 상세히 전해

북한 관영매체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지 하루만에 문 대통령의 당선 사실을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1일 "남조선에서 5월 9일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진행됐다"며 "이번 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 문재인이 41%의 득표율로 제19대 대통령으로 당선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선거는 괴뢰 정치 사상 전대미문의 죄악을 저지른 박근혜 역도가 남조선 인민들의 한결 같은 요구에 의해 대통령직에서 파면 당한 것으로 하여 조기에 치러진 선거였다"고 설명했다.

또 "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 후보 문재인, 국민의당후보 안철수, 자유한국당 후보 홍준표, 바른정당 후보 유승민, 정의당 후보 심상정 등 13명의 후보들이 출마했다"고도 소개했다.

이밖에도 조선중앙방송과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가 이날 문 대통령의 당선 소식을 일제히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보도는 사실상 한국 대선에 대한 북한의 첫 반응이라고 볼 수 있다.

이전까진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10일 문 대통령의 당선 사실을 전한 것이 전부였다.

문 대통령 당선에 대한 북한 매체의 보도는 지난 2012년 12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 보다는 늦게 이뤄졌으나 내용면에서는 좀더 상세했다.

2012년 당시 북한은 대선 다음 날인 12월 20일 "내외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19일 남조선에서 진행된 대통령 선거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새누리당 후보가 근소한 차이로 당선됐다고 한다"며 당선인과 득표율을 언급하지도 않은 채 보도한 바 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