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행정자치
국가기록원, 군함도 등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기록물 공개하야시 에이다이 수집 또는 생산 기록물 강제동원 조선인 피해 문서와 기록 6000여점
군함도 전경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일본 서남 한국기록교회관으로부터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 사본을 기증받아 공개한다고 13일 밝혔다.

기증받은 기록물은 일본 내 강제동원 연구자로 잘 알려진 하야시 에이다이(林えいだい)가 수집하거나 직접 생산한 기록물이다.

하야시 에이다이는 조선인 강제동원 연구를 위해 후쿠오카, 홋카이도, 한국 등을 직접 찾아다니며 관련 자료를 수집했으며 청산되지 않은 소화(昭和)-조선인 강제연행의 기록(1990) 등 57권을 저술했다.

기록물은 강제동원된 조선인의 피해를 여실히 보여주는 문서와 사진기록 등 6000여점이다.

군함도 내 조선인 400명이 수용되었던 시설

특히 1944년 8월에서 1945년 9월에 걸쳐 메이지(明治)광업소 메이지(明治)탄광(후쿠오카)이 생산한 노무월보는 당시 조선인이 처한 혹독한 노동상황 등을 보여주는 중요자료로 평가된다.

아소 요시쿠마(麻生吉隈) 탄광(후쿠오카) 갱도사고(1936년) 관련 당시 신문 보도내용 등도 주목된다.

이와함께 하야시 에이다이가 직접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군함도(하시마, 端島) 관련 사진도 여러 점 공개됐다. 군함도는 미츠비시(三菱)가 1890년 사들여 개발한 해저탄광으로 혹독한 노동조건 탓에 감옥섬 또는 지옥섬으로 불렸다.

이상진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장은 "향후 조선인 강제동원 등 과거사 관련 기록물을 지속적으로 수집하고 정리해 학술연구, 열람 등에 적극 활용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