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수능 개편 시안 철회, 전 과목 상대평가로 전환하라"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공청회 앞서 기자회견
16일 오후 전남대학교 용봉홀 앞에서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수능 전 과목을 상대평가로 전환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8.16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16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과 관련해 "교육부가 밝힌 1, 2안을 모두 철회하고 수능 전 과목을 상대평가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국민모임은 이날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 공청회가 열린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용봉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수능 개편 시안은 역대 최악이다"며 "일부 과목을 절대평가로 할 것이냐, 아니면 전 과목을 절대평가로 할 것이냐라는 조삼모사식의 개편 시안이다"고 밝혔다.

이어 "전 과목 절대평가는 사실상 정기사 무력화 되므로 절대 시행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일부 과목 절대평가 또한 사교육비를 오히려 증가시키는 풍선효과로 인해 실패할 것이 뻔히 보이는 개편안이다"고 말했다.

국민모임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은 전 과목 절대평가였고, 이낙연 총리와 김상곤 부총리는 궁극적으로 전 과목을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며 "결국 현 정부는 전 과목 절대평가를 시행하겠다고 하는 것으로 일부 과목 절대평가안은 학부모와 학생의 반발을 피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능이 전 과목 절대평가로 전환되면 수능의 변별력은 상실돼 수능은 대입제도로서 기능을 할 수 없게 된다"며 "이는 정시가 사실상 폐지되는 것이고, 현대판 음서제라 불리는 학생부종합전형이 대폭 확대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로 인해 흙수저 아이들과 뒤늦게 공부하고자 하는 아이들, 재수생이나 검정고시생은 역전의 기회를 박탈당해 노력해도 원하는 대학에 갈 수 없게 된다"며 "일부 과목을 절대평가할 경우 사교육비 증가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모임은 "이에 교육당국은 절대평가 전환을 버리고 수능 전 과목을 상대평가로 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