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도, 인구감소 대응 컨트롤타워 '인구정책팀' 신설관련 종합대책 마련…인구문제 극복에 총력 대응
전남도청

전남도가 인구 감소와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사회경제적 문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컨트롤타워인 '인구정책팀'을 정책기획관실에 신설해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다.

인구정책팀은 앞으로 계층별‧연령별‧기관별 대표로 구성된 인구정책위원회와 실무위원회를 운영, 시군과 협력을 통해 전남에 적합한 인구문제 극복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전남은 전국 광역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2013년 6월 사망자 수가 출생자 수를 넘어서는 '데드크로스'가 발생했고, 2014년 8월 초고령사회로 진입했다. 올해 3월 말 기준 인구 190만선이 붕괴되는 등 급격한 인구 감소와 인구 구조 변화에 직면했다.

도는 앞으로 5년간을 인구절벽 위기를 극복할 마지막 골든타임으로 인식하고, 시군, 유관기관단체 등과 협력해 인구문제 극복에 총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전남도 인구정책 지원 조례'를 제정해 위원회를 구성하고, 인구영향평가제도를 운영하며, 인구 감소 지역 지원 기준 등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여기에 시군,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시민단체, 군부대, 유관기관 등과 연대한 '범 도민 인구 늘리기 추진 운동본부'를 발족해 인구문제 해결에 전 도민의 참여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행정안전부에서 수립 중인 인구 감소 지역 발전 종합계획과 연계해 도시 재생 뉴딜사업 추진, 전남형 콤팩트시티 조성 등 정주 여건 개선을 통해 인구소멸 우려 지역 관리를 강화키로 했다.

한국고용정보원과 광주전남연구원에서 각각 발표한 전남 인구 전망에서는 30년 후 전국 84개 소멸위험지역에 전남 시 지역을 제외한 17개 군 전체가 포함되고, 2040년 도내 297개 읍면동 가운데 98개가 소멸될 것으로 분석됐다.

문금주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전남은 전국에서 인구 감소와 고령화가 가장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앞으로 성장잠재력 저하 등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하지만 정부의 인구절벽 해소 정책 방향과 전남 특성에 맞는 분야별 인구정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한다면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