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안보
5·18 당시 "발포명령 하달…해병1개 대대 목포 이동" 기록 확인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주둔한 505보안부대에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광주 소요사태(21-57)' 문서. 80년 5월21일 오전 0시20분에 작성된 문서에는 '전교사 및 전남대 주둔 병력에게 실탄 장전 및 유사시 발포 명령 하달(1인당 20발)'이라는 기록과 '광주 소요가 전남 전 지역으로 확대됨에 따라 마산 주둔 해병 1사단 1개 대대를 목포로 이동 예정'이라는 기록이 남아있다.(5.18기념재단 제공)2017.8.24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공군 전투기 출격 대기명령을 받았다는 공군 조종사의 증언이 나온 가운데 '발포 명령 하달'과 경남 마산의 해병대도 목포로 이동했다는 기록이 나왔다.

5·18기념재단은 24일 1980년 5·18 당시 광주에 주둔한 505보안부대에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광주 소요사태(21-57)' 문서를 공개했다.

이 문서에는 80년 5월21일 오전 0시20분에 505부대에서 작성된 것으로 기록돼 있다.

기록에는 '23:00 완전 무장한 폭도가 1만여명에 달하고 있음'이라며 '23:15 전교사 및 전남대 주둔 병력에게 실탄 장전 및 유사시 발포 명령 하달(1인당 20발)'이라고 적혀 있다.

최종 작성 시각이 21일 오전 0시20분인 만큼 실탄 20발 지급과 발포 명령 하달은 전날인 20일 오후 11시15분에 완료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광주 소요가 전남 전 지역으로 확대됨에 따라 마산 주둔 해병 1사단 1개 대대를 목포로 이동 예정'이라고 기록돼 있다.

5·18기념재단 관계자는 "육군 공수부대는 이미 투입됐고 공군 전투기 대기 명령에 이어 해병대까지 투입을 준비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5월20일 저녁 실탄이 지급됐고 발포명령이 하달됐다는 것도 문서로 확보된 것은 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