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서경덕, 日 내각관방 '엉터리 독도 포스터'에 '반박 포스터'
왼쪽은 일본 내각관방에서 제작한 '엉터리 독도 포스터'며 우측은 서경덕 교수팀이 제작한 '반박 포스터'. 서경덕 교수팀 제공

한국 홍보 전문가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일본 총리를 보좌하는 정부기관인 내각관방이 제작 및 배포하여 물의를 일으킨 '독도는 일본땅' 포스터를 올바르게 수정하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 '반박 포스터'를 공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내각관방의 '엉터리 독도 포스터'는 지난 두 달간 규슈 신칸센 열차 내부 및 오키나와 도심 모노레일에 부착됐으며 특히 내각관방 트위터로도 홍보가 되어 논란이 됐다. 서 교수는 "일본인들이 자주 이용하는 열차 내부에 포스터가 부착된 것도 문제지만, 21만 여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내각관방 트위터로 홍보된 것이 더 큰 문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현재 일본인 SNS 사용자들에게 널리 퍼져있는 이번 포스터 파일을 올바르게 고쳐 '독도는 한국땅'이라는 사실을 제대로 전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SNS상에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존 포스터의 좌측 상단 독도관련 설명에는 '다케시마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것은 역사적,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사실이다. 한국은 일방적으로 다케시마를 불법 점령하고 있다. 종전 후 일관되게 평화국가의 길을 걸어온 일본은 다케시마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지향하고 있다"고 적혀 있다.

이에대해 서 교수팀은 "독도는 한국 고유의 영토라는 것은 역사적,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사실이다. 일본은 일방적으로 독도는 한국땅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전 세계가 독도는 한국땅으로 알고 있듯이 일본도 어서빨리 이 사실을 인정해야만 한다"고 반박했다.

포스터 우측 상단에 위치한 내각관방 로고 옆에는 "내각관방은 앞으로도 독도에 관한 정확한 사실만 전파하길 바란다"고 명시해 놨으며 내각관방 트위터 계정에도 이번 반박 포스터를 함께 보내놨다.

특히 서 교수는 "지난해 도쿄 지하철역에 부착한 포스터를 시작으로 일본 정부기관인 내각관방의 이런 독도 도발에 관해 앞으로는 하나하나 잘못된 것을 바로 잡아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지난 일본 외무성에서 제작한 '책임있는 파트너로서의 일본'에 관한 반박 영상인 '책임져야 할 파트너로서의 일본'을 유튜브에 공개하는 등 일본의 역사왜곡에 꾸준히 대응하고 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