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세기의 대결] 메이웨더, 맥그리거에 10라운드 TKO승'50전 50승' 무패로 현역 마감…"이번이 마지막 경기"
플로이드 메이웨더(40·미국)와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의 '세기의 대결' (사진: UFC TV방송 캡쳐/뉴스투어)

플로이드 메이웨더(40·미국)가 '세기의 대결'에서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를 TKO로 꺾었다.

메이웨더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맥그리거와의 12라운드 슈퍼웰터급(약 69.85㎏) 복싱 경기에서 10라운드 1분45초 만에 TKO 승을 거뒀다.

경기 후 메이웨더는 "이번이 마지막 경기"라며 은퇴를 공식 선언했다.

이로써 WBC 웰터급, 라이트미들급, WBA 슈퍼웰터급 타이틀을 모두 거머쥔 세계챔피언 출신인 메이웨더는 50전 50승(27KO) 무패로 현역 생활을 마감했다. 

메이웨더는 이날 승리로 다이아몬드 3360개, 사파이어 600개, 에메랄드 300개가 박혀 있는 순금 1.5㎏짜리 벨트를 차지했다.

이종격투기 UFC 최초로 두 체급(페더급, 라이트급)을 동시 석권한 맥그리거지만 복싱 경기에서는 역부족이었다.

플로이드 메이웨더(40·미국)와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의 '세기의 대결' (사진: SF TV방송 캡쳐/뉴스투어)

3라운드까지는 맥그리거가 우세했다. 전문가들의 예상대로 맥그리거는 긴 리치와 큰 체격을 앞세워 메이웨더를 압박했다. 메이웨더는 수비에 집중하면서 때를 기다렸다.

4라운드 들어 양상이 바뀌기 시작했다. 노련한 메이웨더가 반격에 나섰다. 오른손 펀치를 맥그리거 얼굴에 몇차례 적중시켰고 맥그리거는 다리가 풀리는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다.

메이웨더는 5, 6, 7라운드에서도 쉬지 않고 공격을 이어가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맥그리거는 8라운드 들어 반격을 펼쳤지만 잠시였다. 메이웨더는 9라운드에 다시 힘을 내 흐름을 가져왔다.

10라운드 들어 메이웨더가 오른손 펀치를 맥그리거의 턱에 적중시켰고 이어 연타가 맥그리거의 얼굴에 쏟아졌다. 결국 주심은 1분45초만에 경기를 중단하고 메이웨더의 승리를 선언했다.

한편 메이웨더는 이날 대전료만 1억달러(약 1130억원)를 받았다. 맥그리거는 3000만달러(약 340억원)다. 둘은 대전료 외에도 유료프로그램시청료(PPV) 및 입장수익 보너스도 받는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메이웨더가 총 2억달러(약 2250억원), 맥그리거가 1억달러의 수입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