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美매체 "메이웨더, 고령 + 공백에도 여전한 수비 능력"
플로이드 메이웨더(40·미국)와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의 '세기의 대결' (UFC TV방송 캡쳐/뉴스누어)

'무패 복서'와 'UFC 챔피언'의 맞대결 승자는 플로이드 메이웨더(40·미국)였다.

메이웨더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와의 12라운드 슈퍼웰터급(약 69.85㎏) 복싱 경기에서 10라운드 1분45초만에 TKO 승을 거뒀다.

이에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성사되지 않을 것 같은 대결이 납득 가능한 결과로 끝났다"고 평했다.

'세기의 대결'이라 불린 이 경기는 시작 전부터 메이웨더의 우세가 예측됐다. 메이웨더가 고령이지만 복싱으로 맞붙게 됐고, 맥그리거가 10대 시절 이후 복싱 경기에 나선 바 없기 때문이었다.

경기는 초반 공세를 이어간 맥그리거와 후반을 노린 메이웨더의 전략대로 흘러갔다.

메이웨더는 3라운드까지 수비에 집중했다. 이후 그는 맥그리거가 체력이 떨어진 시점부터 공세를 이어나가다 10라운드에 TKO 승을 거둘 수 있엇다. 

플로이드 메이웨더(40·미국)와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의 '세기의 대결' (사진: FS TV방송 캡쳐/뉴스누어)

이로써 메이웨더가 50전 50승(27KO)의 무패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ESPN은 "메이웨더가 고령의 나이와 은퇴 선언 후 2년 간의 공백이 있었지만 여전히 훌륭한 수비를 보였다"며 "맥그리거가 초반에 공세를 펼쳤지만 쉬워 보이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다만 "맥그리거는 처음부터 한 순간도 멈추지 않고 도전을 이어갔고 초반에 몇 차례 타격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흥미롭게 만들었다"고 평했다.

뉴욕 타임스도 "맥그리거는 정타를 날리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는 몇 차례 타격에 성공했지만 결정타는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UFC가 복싱에 비해 경기 시간이 적어 체력 문제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