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바른정당, 30일 '힌츠페터' 사진전 관람하고 5·18 묘역 참배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바른정당 바른비전위원회는 30일 광주를 방문해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모델인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추모 사진전을 관람한다고 밝혔다.

바른비전위원장인 하태경 최고위원과 바른정당 정운천 최고위원, 최홍재 바른정책연구소 부소장 등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 3시 사진전을 관람한 뒤 5.18 묘역을 참배하고 5.18 희생자 단체 대표들과의 면담 등을 할 예정이다.

바른비전위 관계자는 "이번 광주행은 호남지역 당협위원장들과 함께 5.18 진상조사에 대한 바른정당의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준비했다"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