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814만분의 1' 로또 1등번호 예측사이트 14곳 알고보니 '사기'1등 당첨 한곳도 없어…2만여명 가입비 80억 가로채 위조영수증 만들어 거짓 후기 작성…무작위 번호 추출


'814만 분의 1' 확률인 로또 1등 당첨번호를 예측한다며 웹사이트를 개설하고 허위 정보 등을 제공, 2만여명으로부터 가입비 명목으로 80억원 이상을 뜯어낸 사이트 운영자 등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특정경제가중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유모씨(39) 등 14개 사이트 운영자 7명과 황모씨(36) 등 로또 예측프로그램 개발자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지난 2013년 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로또 당첨번호 예측사이트 4개를 운영하며 회원 2327명으로부터 55만원~660만원 상당의 가입비를 받아 총 17억원을 챙긴 혐의다. 

유씨는 회원을 모집하며 "2년 내에 당첨이 안 될 경우 회원 가입비용을 환불해주겠다"라고 속여 회원 가입을 유도하고, 신빙성 없는 로또 1등 당첨번호를 제공했다. 이과정에서 가입비 120만원 이상 VIP 등급을 따로 만들어 "회원 가입비용이 높을 수록 당첨 확률이 높은 번호를 제공한다"고 광고했으나 실제로는 온라인에서 무료로 배포되는 로또 당첨번호 예측프로그램을 이용해 회원등급에 관계 없이 무작위로 신빙성 없는 번호를 발송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씨는 환불 가능, 환불 불가능 회원 가입을 통해 총 49억5000만원을 편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건 외에도 각종 사기 사건 등에 연루된 유씨는 다른 사건을 이유로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씨가 운영하는 사이트 프로그래머로 활동한 황씨는 회원들에게 발송한 당첨 예측번호가 실제로는 당첨이 되지 않자 유씨의 지시를 받아 포토샵을 이용해 1등 당첨번호가 적힌 로또 영수증을 만들어냈다. 이후 황씨는 허위로 만든 1등 당첨 영수증을 당첨 후기와 함께 사이트 '당첨인증 게시판'에 게시해 회원들을 속였다. 

또 다른 로또 당첨번호 예측사이트를 운영한 조모씨(45)는 로또전문가로 몇차례 TV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 바 있는 인물로, 이같은 유명세를 이용해 사이트를 개설했다. 이후 2014년 8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VVIP회원 144명을 모집해 가입비 명목으로만 1억4000만원을 챙겼다.

조씨는 이밖에도 자신의 로또 당첨번호 예측기술을 전수해주겠다며 3명으로부터 1100만원을 편취하기도 했다. 그러나 경찰 조사결과, 조씨는 여타의 로또 예측프로그램도 이용하지 않고, 무작위로 번호를 조합해 회원들에게 제공했다. 


이처럼 이번에 적발된 14개 로또 당첨 예측번호 사이트 대부분은 검증되지 않은 랜덤 형식의 프로그램을 이용해 당첨 예측번호를 제공, 총 1만9803명으로부터 가입비 등 명목으로 86억3000만원을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적발된 사이트에서 1,2등 당첨 영수증 위조 사례는 총 370여건 이상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적발된 업체들은 로또 당첨 예측 번호를 배출한 고유의 분석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다고 광고했으나 실제로는 대부분 연속으로 조합되는 숫자와 소수조합, 이전 당첨번호 조합 등을 배제하고 남은 번호를 랜덤으로 조합해 배출하는 기능을 가진 프로그램만을 보유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즉 당첨번호를 예측할 수 있는 특별한 필터링 기술 등은 없었다는 이야기다. 

이과정에서 일부 업체들은 위조된 로또 당첨 영수증과 당첨 후기를 사이트에 게재해 회원들을 속이고, 20~30명에 달하는 텔레마케터를 고용해 회원들을 추가로 계속해서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숫자 조합 분석, 필터링 기술 등 입증된 기술력으로 예상 번호를 추출하는 특허를 취득했다고 광고한 업체의 경우, 실제 특허등록 내용은 복권 마킹용 펜, 혹은 로또 마킹 방법 등에 관련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대부분의 로또번호 예측사이트는 랜덤 형식으로 각 조합을 배출하고 중복되지 않게 회원들에게 발송하는 것에 불과했다"며 "14개 사이트 중 1등 당첨자가 나온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온라인 상에서 로또 예측 사이트가 다수 성행하고 있고 유사 사이트가 무분별하게 급증하고 있다"며 "경찰은 3대 사이버 반칙행위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을 통해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이버 공간이 구현되도록 수사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