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단독] 이혜훈 대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경찰도 1년째 수사중서울청 지수대, 고가 옷 등 건넨 의혹 작년 7월부터 수사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2017.8.31

최근 사업가 A씨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옷과 금품을 제공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에 대해 경찰이 1년 전부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하고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1일 경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 대표가 고가의 옷 등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지난해 7월쯤부터 수사를 진행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대표 본인의 구체적인 혐의는 잡지 못했지만 주변인들에 대한 압수수색과 통신내역 조회를 하는 등 수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한 언론을 통해 이 대표가 지난 20대 총선에서 당선되면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고 해 2015년 10월부터 지난 3월까지 현금과 명품 가방 등 6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건넸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 이 대표를 알선수재와 사기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진정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은 "청탁이나 대가성이 있는 돈은 전혀 아니었다"며 "이미 돈을 갚은 지가 아주 오래됐다. 다 갚고 나서도 부당한 금품 요구를 계속했기 때문에 더 이상 요구를 들어줄 수 없었고, 응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1년여 전부터 진행했지만 정치 사건의 경우 사건을 진행하기 어려운 면이 있었다"라며 "검찰의 수사지휘를 받느라 수사가 늦어진 면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검찰 관계자는 "통상의 절차에 따른 수사지휘를 한 것"이라며 "특별한 사정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A씨의 진정서를 접수한 검찰은 내주 초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검찰은 당초 1일 배당할 예정이었지만 진정서를 좀 더 검토하겠다고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도 이번 사건과 관련해 A씨와 의혹을 보도한 기자에 대해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