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군산해경, 11월까지 멸치잡이 불법조업 특별단속
전북 군산시 옥도면 말도 북쪽 4km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하고 있는 멸치잡이 어선

멸치잡이 불법조업에 대해 해경이 강력단속을 예고하고 나섰다.

군산해양경찰서는 부안 위도∼군산 연도 사이 형성되는 멸치 어군(魚群)을 쫒아 불법조업이 성행하면서 사고 위험이 높아 11월30일까지 자체 특별단속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멸치 어군이 가장 많이 형성되는 9∼11월 사이 군산 앞바다에 타 시·도에 선적을 둔 멸치잡이 어선이 몰리면서 크고 작은 사고와 민원신고가 끊이질 않고 있다.

멸치잡이 조업은 특성상 그물을 끌거나 그물을 내려 설치하는 시간과 범위가 필요하지만 다수의 어선이 한꺼번에 몰리다보니 그물을 끌면서 다른 어선에서 설치해둔 그물을 망가뜨리는 일이 해마다 발생하고 있다.

특히, 조업구역 두고 선박으로 위협을 가하는 분쟁이 발생하거나 무분별한 불법조업 신고로 해양경찰의 경비공백을 야기하는 등 많은 문제점을 낳고 있다.

이에 따라 해경은 형사기동정을 전담 배치시키고 경비함정을 추가 동원해 일제 단속을 추진하는 등 강력 단속을 추진할 계획이다.

단속 대상은 △선망, 들망, 안강망 어선들의 물속에 투하된 어구를 끌고 가는 인망조업 △타 지역 연안 어선의 도계(道界)위반 조업 △허가 그물 외 적재 △초과적재 △항계 내 조업 등이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고질적인 불법조업 근절을 위해 이번 단속에서는 현장 계도없이 위법사항에 대해 적발위주의 단속을 시행할 방침"이라며 "어족자원보호를 위해 건전한 어업질서 확립에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