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IMF 총재 "한국, 노동시장 성별 차별 줄이면 GDP 10%↑"라가르드 "연구개발 세금 혜택 등 기술 혁신 필요"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7일 "한국은 노동시장의 성별 차별을 줄이면 국내총생산(GDP)이 10%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 지역 발전을 위해 여성 노동 인구 비율을 늘리고, 기술 혁신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기획재정부-한국은행-IMF-피터슨연구소 국제콘퍼런스'에서 이렇게 밝혔다.

라가르드 총재는 여성 노동 인구가 늘면 생산성을 높이고 고급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고 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한국과 일본은 여성 등 2차 소득자 과세를 개혁하고 보육 혜택과 임시직의 세금 혜택을 늘렸고, 캄보디아와 인도 등 신흥국도 여학생들이 고등 교육을 받으면서 금융 접근성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우리나라 정부 자료를 인용해 "노동시장에서 성별 차이를 줄이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은 10% 증가하고 일본 9%, 인도는 27%가 늘어난다"고 덧붙였다. 

생산성을 늘리는 데 기술 혁신도 중요하다고 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연구 개발(R&D)에 세금 혜택을 주고, 인프라 구축과 교육 개혁에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직업 훈련 성공사례로 우리나라와 베트남을 제시했다. 그는 "한국과 베트남은 교육 성취의 세계 챔피언"이라며 "직업 훈련을 늘리면서 노동 시장의 숙련 불일치를 줄일 수 있었다"고 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