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파주시, “무살충제 자연친화 양계장 ‘현인농원’ 도 있다”
자연친화적으로 재래닭을 키우고 있는 현인농원

전국적으로 살충제 계란 파동이 일어난 가운데 파주시에는 30여 년간 무살충제 원칙을 고수하며 닭을 키우는 농원이 있어 주목된다.

14일 파주시에 따르면 그 주인공은 현인농원으로 농원은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에서 지정한 가축유전자원(재래닭) 관리농장이다.

현인농원은 조상들이 기르던 우리 고유 재래닭을 복원 및 유지해 사람들이 재래닭을 이해할 수 있도록 보존하고 연구한다.

농원은 2~3000수의 닭을 4~5㎡ 규모의 큰 계사에 10마리씩 나눠 키우고 토착균을 배양해 쌀겨 등을 발효시킨 후 사료를 먹이는 유기농법만 고집하고 있다. 사료는 기본 사료에 키토산, 맥반석, 활성탄, 목초액, 황토발효사료 등을 배합한다.

계사를 들어가는 사람에게도 살충제를 뿌리지 않고 목초액을 발에 적신 후 출입을 허락한다. AI가 한 번도 발생하지 않은 이 곳 농원의 닭은 면역력이 강하고 건강하며 다른 농원과 달리 계사에서 특유의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다.

홍승갑(78) 현인농원 대표는 “야생 닭은 흙목욕을 통해 진드기를 제거하면서 1차 면역력이 생긴다. 여기에 천연재료를 배합한 사료 등이 합쳐지면서 2차 면역력도 길러진다”면서 “좁은 케이지에 갇혀있는 산란계는 살충제를 부리지 않고는 진드기 제거 방법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케이지에서 산란닭을 키우고 있는 일반 닭장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국 산란계 농가의 94%인 1370여곳 농가가 좁은 케이지를 사용해 닭을 키우고 있다. 이 같은 농장은 가로 60cm, 세로 60cm, 높이 50cm 규모의 조그마한 케이지에 산란계를 6마리씩 키운다. 복도식으로 연결된 케이지 내에서 닭은 걷거나 움직일 수 없다.

홍 대표는 “좁은 케이지 안에 닭을 밀집 사육하면서 닭의 면역체계가 무너지고 각종 가축 질병과 AI(조류인플루엔자)까지 발생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살충제 계란 파동이 일어난 이후 현인농원은 다른 농장과 달리 갑작스런 ‘성수기’를 맞았다. 일반 양계장에서 생산되는 계란이 아닌 자연 친화적 환경에서 생산된 안전한 먹거리를 찾고자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계란 수요가 급증한 것이다.

현인농원은 현재 농원 홈페이지와 SNS매체를 통해 유정란 예약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

홍 대표는 “축산은 기업이 아닌 농민이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계사에 투입되는 비용은 최소화하고 최대 이윤을 남기려는 생각 자체가 바뀌어야만 한다”며 “정부 차원에서 기업의 최대 이윤만을 지향하지 말고 자연친화적으로 닭을 키우고자 하는 축산인들의 입장을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연친화적으로 재래닭을 키우고 있는 현인농원

 

고기석 기자  koks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