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영화
故 김광석 딸 사망 경찰 확인…"10년전 수원서 숨져"
故 김광석의 앨범이 재조명되고 있다. News1star / KT뮤직

가수 故 김광석의 딸이 10년 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김광석의 서연 씨는 2007년 12월 23일 오전 시간 경기 수원시의 한 대학병원에서 숨졌다. 당시 나이 만 16세. 서연 씨의 죽음이 충격을 주는 것은 최근까지도 해외에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사인은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 결과 범죄 혐의점이 없어 내사 종결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사망 당시 집에서 쓰러진 서연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치료 과정에서 숨졌다. 

5살 때 아버지를 잃은 서연 씨는 발달장애를 앓았으며, 어머니 서해순 씨와 함께 캐나다, 미국 등지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개봉한 다큐멘터리 영화 '김광석'은 통해 김광석 죽음을 둘러싼 의문을 추적하는 작품이다. 이 영화를 연출한 이상호 기자는 이날 서연 씨의 사망 사실을 알리며 뉴스1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서해순씨는 김광석과 결혼하기 전에 이미 영아 살인 경력이 있고, 김광석과 관련해서도 타살 의혹이 정말 짙다. 그렇기 때문에 이 사건 자체도 의심이 갈 수 밖에 없다. 키는 크지 않았지만 밝고 건강했던 서연이가 17살의 나이에 죽었다는 것은 병사라고 도저히 보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이번만은 철저한 수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한편 현재 이 영화의 여파로 의혹이 있는 변사 사건의 경우 공소시효와 상관없이 재수사할 수 있도록 하는 일명 '김광석법' 추진이 진행 중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