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국제신용평가사 피치 방한…韓 신용등급 평가 조사25~27일 연례협의 진행…기재부, 한은 등 면담

국제신용평가회사인 피치(Fitch)가 우리나라 국가신용등급 평가를 위한 조사에 나섰다.

2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피치는 이날부터 27일까지 한국을 방문해 기재부, 한국은행, 통일부 관계자 등을 만나 '2017년 연례협의'를 실시할 예정이다.

피치는 이번 연례협의를 위해 스티븐 슈바르츠 피치 국가신용등급 아태지역 총괄과 토마스 룩마커 한국 국가신용등급 담당이사 등 3명의 평가단을 한국에 파견했다.

연례협의는 신용등급 발표 전 실시되는 일종의 사전답사 형태의 조사로, 해당 국가의 각 기관을 돌며 정책 등에 대해 설명을 듣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26일 피치 평가단을 만나 새 정부의 경제정책방향, 가계부채, 재정건전성, 대북 지정학적 리스크, 미국·중국 통상이슈 등을 설명하고 한국 경제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요청할 계획이다.

피치는 오는 10월말~11월쯤 신용등급 리뷰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피치는 지난해 10월 우리나라의 국가신용등급을 AA-, 신용전망을 '안정적'(Stable)으로 유지했다. AA-는 피치가 부여하는 국가신용등급 중 네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지난 2012년 A+에서 AA-로 신용등급이 상향된 뒤 5년째 같은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