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뷰티한류, 태국서 9113만 달러 수출 이끌어방콕 엑스포, 국내 145개사 해외 305개사 참여
2017 k뷰티엑스포 방콕

뷰티 강소기업 145개사가 아세안 최대 뷰티시장 태국에서 9113만 달러 규모의 수출길을 개척하고 돌아왔다.

경기도는 21~23일 태국 수도 방콕의 IMPACT 전시장에서 열린 ‘K-뷰티 엑스포 방콕(K-BEAUTY EXPO BANGKOK) 2017’을 통해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엑스포는 태국 뷰티시장 진출을 확대하고자 경기도가 주최하고 인포마(Informa)사와 킨텍스가 공동 주관한 행사로, 국내 뷰티산업 강소기업 145개사와 해외 업체 305개사가 참여했다.

이들 업체는 화장품, 헤어, 네일, 바디케어, 향수, 피트니스 등 현재 아세안 시장의 소비트렌드에 맞춘 엄선된 제품들을 선보여 바이어들의 시선을 끌었다.

특히 도는 공동주관사인 인포마사와의 협력으로 연매출 1000만 달러 이상의 동남아 10여 개국 200여명의 검증된 바이어를 초청해 ‘한-태 양국 통합 수출상담회’를 열어 비즈니스 성과를 극대화 하는데 주력했다.

동시에 전시기간 내내 통역원을 무상으로 제공해 참가업체들의 전시운영을 적극 지원했다. 더욱이 태국 최대 규모의 미용박람회인 ‘비욘드 뷰티 아세안 방콕’과 연계해 바이어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그 결과 사흘간 총 1만6000여 명의 유력 바이어가 행사장을 방문했고 수출 상담실적은 1828건, 9113만 달러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계약 유력비율은 27%로 약 2460만 달러의 계약추진을 지속 검토하고 있으며 현장 계약 실적은 173만 달러에 달했다.

부천의 화장품 용기 전문 생산업체인 네스필러 대표는 “K-뷰티 박람회의 섬세한 운영과 유려한 부스 디자인은 자사 해외 마케팅의 얼굴이 됐다”며 “부스 내 상담운영 결과 약 300건의 미팅을 통한 24만 달러의 상담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고양시에 생산 공장을 보유한 온데이코스메틱은 이번 박람회를 통해 방콕 SHOW DC백화점 및 킹파워 시내 면세점에 30개 이상의 자사 및 유통브랜드 입점을 진행하게 됐다.

박근태 도 전략산업팀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태국 방콕에서 뷰티 한류 열풍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다”며 “앞으로도 사드 사태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뷰티 강소기업의 판로개척 확대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