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일하는 청년통장, 4천명 모집에 3만7402명 지원...역대 최고11월 중 최종 대상자 확정 지원 개시...3년 후 목돈 마련
경기도청사

경기도가 근로청년의 자산형성을 위해 추진하는 ‘일하는 청년통장’ 참가 신청자의 경쟁률이 역대 최고인 9.4대 1을 기록했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25일 오후 6시 기준 청년통장 신청자는 4000명 모집에 3만 7402명이 접수했다.

도는 앞서 11일부터 ‘일하는 청년통장 신청사이트(account.jobaba.net)‘을 통해 온라인 접수를 진행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지역은 남양주시로 140명 모집에 1999명이 몰려 14.3:1의 경쟁률을 보였다.

올 경쟁률은 지난해 500명 모집에 3301명이 몰려 6.6대 1을 기록한 1차 공모 기록을 넘는 것이다.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은 당초 신청 마감일인 22일 오전 청년통장 검색어가 주요 포털사이트 1~2위를 차지하면서 3만명 이상이 몰릴 만큼 누리꾼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이에 도는 신청 마감일을 25일 오후 6시로 3일 연장 조치했다.

도는 청년들의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홍보 전략과 인기 팟캐스트에 청년통장 정책이 소개되면서 폭발적 관심이 이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도는 소득인정액 조사 등 엄격한 심사를 거쳐 11월 중 최종 대상자를 확정하고 지원을 개시 할 예정이다.

일하는 청년통장은 기존 청년 취업지원책과 달리 청년들이 일자리를 유지할 경우 자산을 마련해 미래를 계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경기도형 청년 지원정책이다.

참여자가 매월 10만 원을 저축하고 3년 간 일자리를 유지하면 도 지원금, 민간기부금, 이자를 합쳐 3년 후 1000만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작은 돈으로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일하는 청년통장의 장점이 청년들에게 널리 알려지면서 큰 관심을 받은 것 같다”면서 “경기도 근로청년의 목돈 마련에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하는 청년통장은 지난 5월 5000명 모집에는 2만 1302명이 몰려 4.3: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