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文대통령, 여야 4당 대표와 만찬회동…핵심의제는 '안보'취임 후 세 번째 여야 지도부와의 만남…洪대표는 또다시 불참 安대표와 만남 주목…여야정 협의체·선거구제 논의 있을 듯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정상외교 성과 설명을 위해 여야 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 상춘재 앞에서 차담회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7시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4당 대표와 만찬을 겸한 회동을 갖는다. 상춘재가 지난 여름동안 수리를 마친 후 첫 귀빈을 맞는 자리다.

문 대통령이 여야 지도부와 만나는 것은 정부 출범 초반이었던 5월19일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회동, 7월19일 여야 4당 대표와의 오찬회동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당 대표들과의 만남으로만 보면 두 번째이고, 만찬 형식의 만남으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당초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및 원내대표까지 참석하는 회동을 추진했지만, 결국 여야 4당 대표들과의 회동으로 정리됐다.

일부 당에서 참석자가 너무 많아 실질적인 대화는 되지 않고 '보여주기식'이 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당 대표만 참석하는 것이 옳다는 취지의 의견이 나왔고, 이 의견으로 중지가 모아졌다.

또한 제1야당 대표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청와대의 참석 설득이 있었지만 '1대1 회동'을 요구하며 끝내 불참을 택했다. 홍 대표는 지난 7월 초청에도 불참한 바 있다.

이번 회동은 어느 때보다도 야당, 그중에서도 국민의당을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동이 만찬으로 결정된 가장 큰 이유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방 일정을 이유로 만찬만 가능하다는 뜻을 전했기 때문으로 알려진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안 대표의 만남은 이날 회동의 포인트로 꼽힌다. 지난 2012·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 라이벌로 치열하게 맞붙었던 두 사람은 이날 대선 이후 처음으로 얼굴을 맞댄다.

두 사람은 지난 18일 전화통화를 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하던 당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에 협조를 구하려 안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했었다.

이날 회동의 주제는 북미간 말폭탄 대치로 한반도의 긴장감이 고조된 만큼 '안보'가 중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안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국제공조 및 한미동맹 강화를 비롯해 외교·안보라인 교체, 대북지원 중단 등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그간 꾸준히 주장해온 '다층미사일 방어체계' 구축을 주장할 것으로 전해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진보야당에 속하는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대북 특사 파견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 대표는 전날(26일) 기자들과 만나 "정기국회 당대표 연설 때 북한과 미국, 양쪽에 동시특사를 파견하자고 이야기했었다"며 "이런 것이 오히려 한반도 위기가 고조됐을 때 필요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 대표도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한반도 전쟁위기가 더 이상 고조돼선 안 된다"며 대북특사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과 추 대표는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구성을 강하게 밀어붙일 것으로 보인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사태, 김명수 임명동의안을 어렵사리 통과시키면서 여소야대 정국 속 '협치의 필요성'을 절감하면서다.

여야정 협의체는 문 대통령이 대선 때부터 주장해왔던 것으로, 지난 5월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도 언급된 바 있다.

이외에 문 대통령의 러시아 순방 및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방문했던 미국 뉴욕 순방 보고도 이뤄질 예정이다.

아울러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관심을 갖고 있는 개헌 및 선거구제 개편 논의도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