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오리온, 1분기 영업익 358억…사드 보복에 '반토막'중국 내 한국 제품 불매 운동 탓 4월부터 진정세…매출 회복 기대

오리온그룹은 올해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 35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9.9%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90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7% 감소했다.

이같은 실적은 6월 지주사로 전환을 준비 중인 오리온이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리지 않은 것으로 내부적으로 집계한 결과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오리온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의 영향으로 중국에서 실적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내에서 제과시장 성장세가 정체된 가운데 현지인들 사이에서 한국 제품 불매운동이 일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의 급감이 불가피했다는 것이다.

오리온은 중국 내 반한 여론이 4월 이후 진정되면서 앞으로 매출 역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베트남 법인은 현지화 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3% 성장했다. 과자제품 중에서도 '투니스'와 '오스타'의 매출은 각각 105%, 26% 증가했다. 현지에서 새롭게 성장하는 편의점에 대한 영업을 강화한 점이 효과를 봤다. 

오리온은 올해 2분기 다양한 마케팅을 펼치고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동남아 지역을 집중 공략할 예정이다. 또 러시아에서는 관리비를 효율적으로 운영하면서 초코파이의 수익성 개선돼 매출이 29.6% 늘었다고 했다. 

국내에선 지난해 1월 발생한 이천공장 화재 여파를 극복하면서 안정세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신제품 꼬북칩은 지난 3월 출시된 뒤 6주의 기간동안 매출 15억원을 넘어섰다. 앞으로 꼬북칩을 대형 제품으로 성장시키는 한편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마케팅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사드로 인한 중국 법인의 부진으로 인해 매출과 영업이익의 감소가 불가피했다"며 "중국 법인의 매출이 빠른 시일 내에 정상화되도록 최선을 다하는 한편 이번 위기를 한 단계 성장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