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文대통령 "강한 안보 없이는 평화 지킬수도 만들수도 없다"건군 제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기념사..."한반도 평화·번영, 대통령의 절대 의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집권 후 첫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를 받고 참석자들과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군(軍)을 향해 "국방개혁은 더는 지체할 수 없는 국민의 명령"이라며 그 필요성과 실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제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강한 안보 없이는 평화를 지킬수도, 평화를 만들어갈수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강도 높은 국방개혁은 한층 엄중해진 안보환경에 대응해 국민과 조국의 안위를 지키기 위한 책무"라며 "국방개혁은, 군은 국민을 지키고 국민은 그런 군을 뒷받침하는, 새롭고 당당한 길을 개척하는 과업"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군이 국방개혁의 진정한 주체가 돼야 구호에 머무르는 국방개혁에서 탈피할 수 있다"며 "나는 국방개혁의 성공을 위해 군 통수권자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지원과 조치를 다할 것이다. 그리고 반드시 군과 함께 국방개혁을 성공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이기는 군대 △지휘관부터 사병까지 애국심과 사기가 충만한 군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기는 군대'와 관련해서는 북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능력 확보가 최우선이라며 "공격형 방위시스템 킬 체인과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KAMD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 철저한 응징을 위한 첨단 응징능력 KMPR도 획기적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미연합방위능력 강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조기환수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전작권 조기환수와 관련 "우리가 전시작전권을 가져야 북한이 우리를 더 두려워하고 국민은 군을 더 신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애국심·사기가 충만한 군대'를 위해서는 '방위사업 비리'를 발본색원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위사업 비리에 대해 "군 전체의 명예와 사기를 떨어뜨리는 이적행위"라며 "국방획득체계 전 과정에서 비리가 완전히 차단되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 장병의 인권을 보장하고 복무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면서 군 각급 지휘부들은 부모의 마음을 헤아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성평등과 인권보호 강화, 군사법제도 개혁, 의문사 진상규명 등의 과제에도 획기적 진전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사병들을 향해서도 스스로 '아주 귀한 존재'라는 것을 잊지 말라고 당부한 뒤 "(나와 정부는) 복무기간 단축과 직업군인의 확대, 사병 봉급인상, 자기개발 지원대책 등 복무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과제들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순국장병들의 희생을 기리면서 한반도 평화를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2함대 사령부는 서해 NLL(북방한계선)을 수호하기 위해 죽음을 불사한 우리 군의 혼이 서려있는 곳"이라며 "항일독립투쟁과 광복군으로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순국영령들의 기개가 지금 이 자리에 함께 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이 아닌 실천으로, '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의 정신을 보여주신 그 영전에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위국헌신군인본분은 1910년 3월 안중근 의사가 여순 감옥에서 쓴 글씨(유묵)로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침은 군인의 본분이다'라는 뜻이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가 추구하는 것은 분명하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라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은 헌법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면책이 허용되지 않는 절대 의무이다. 전쟁의 참혹함을 경험한 우리에게 평화보다 더 귀중한 가치는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와 군은 국민과 조국의 안위를 지키는 일에 그 어떤 주저함도 없을 것이다. 국민과 조국의 안위를 지키는 최전선에 군과 대통령은 늘 함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