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에너지·중공업
'채용비리 의혹' 석유공사·석탄공사 사장 잇단 사표에너지공기업 수장 물갈이 속도
12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한국석유공사 김정래 사장 해임 촉구 기자회견에서 한국노총 및 한국석유공사노동조합 관계자들이 김정래 사장 해임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년 임기만료 예정인 한국석유공사 사장과 한국석탄공사 사장이 잇따라 사표를 제출했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업계 등에 따르면 백창현 석탄공사 사장은 지난달 중순 산업부에 사표를 낸 데 이어 김정래 석유공사 사장도 지난 10일 사표를 제출했다.

앞서 두 사장은 감사원이 5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공기관 채용 등 조직·인력운영 실태' 감사에서 특정인 채용 관련 비위행위가 적발된 바 있다.

김정래 사장은 감사원 감사발표 직후 "나는 나의 전문계약직 채용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감사원 조치의 부당함을 내세우며 사퇴를 거부했다.

하지만 산업부가 비리 행위가 적발된 산하 공공기관장들을 대상으로 조기 퇴진을 본격 추진하자 더 이상 사퇴 압력을 견디지 못했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백 사장과 김 사장의 임기는 각각 2019년 11월 14일, 2019년 2월 1일까지이다. 

산업부는 채용 관련 비위 의혹 조사가 진행 중인 만큼 아직 사표는 수리하지 않았다.

산업부 관계자는 "현재 감사원 감사에 대한 조사 등이 필요해 사표 수리는 안됐다"며 "비위 사실이 있다면 엄중한 조치를 취한다는 게 산업부의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근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발전자회사 4곳 사장에 이어 이들까지 사퇴 대열에 합류하면서 에너지공기업 사장 물갈이가 더욱 가속화할 전망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