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국립대 교수 35명 성범죄로 징계 받아...최근 3년간서울대 4명 최다, 전북대 경상대 3명...최근 3년간 통계
김병욱 국회의원

최근 3년간 성범죄로 징계를 받은 국립대 교수가 35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8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최근 3년간 국립대 교수 법률위반 적발 현황’자료를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성범죄로 징계를 받은 국립대 교수는 2014년 5명, 2015년 11명, 2016년 11명이었으며, 올해는 8월 기준 8명이나 됐다.

특히 서울대는 가장 많은 4명의 교수가 전남대와 경상대는 각각 3명의 교수가 성범죄 징계를 받았다. 한국교원대, 대구교대 등 교육대 교수도 5명이나 있었다.

충북의 C국립대 A교수는 2013년 남자제자 2명을 성추행한 뒤 나체사진을 몰래 촬영했으며 2014년엔 2014년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남자 제자의 몸을 더듬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로 2015년 해임됐다.

그러나 성범죄 교수 중 파면이나 해임으로 교수직을 상실한 교수는 11명으로, 전체 성범죄 교수의 31.4%에 불과했다. 68.6%(24명)의 교수가 성범죄에도 불구하고 파면이나 해임의 징계를 받지는 않았다.

김병욱 의원은 “모범이 돼야 할 대학교수들의 범법행위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성범죄는 재범률이 매우 높기 때문에 더욱 엄중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