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충남
"제2금융권 계좌 개설한 곳에서만 통장 재발급, 개선돼야"


개인법인의 제2금융기관 고객들이 통장 재발급을 받기 위해 가까운 지점을 두고도 계좌를 개설한 지점으로 가야하는 불편을 겪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A씨는 최근 통장을 분실해 재발급 받기 위해 신분증과 도장을 지참하고, 대전 동구 산성동 소재 모 금융기관 지점을 방문했지만 직원으로 부터 재발급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듣고 황당함을 금치 못했다.

개인법인의 경우 재발급은 계좌를 개설한 지점으로 가서 신청해야 가능하다는 이유에서다.

이 같은 불편을 겪은 고객들이 한두명이 아닌 것으로 알려져 제2금융이 모든 지점으로 통장 재발급 등의 서비스를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전의 한 제2금융기관 직원은 18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하루에도 많게는 10명이 넘는 고객들이 타 지점에서 계좌 개설한 분이라서 재발급이 불가하다고 안내한 후 돌려보내곤 한다"며 "이 과정에서 고객들로 부터 거센 항의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대전의 한 지역금융기관의 고객 B씨는 "인근에 지점이 있는데도 통장 재발급을 받기 위해 계좌개설한 곳으로 가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모든 지점에서 통장 재발급을 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다른 지역금융기관 고객 C씨는 "통장을 분실해 재발급 받으려고 했지만, 직원으로 부터 계좌 개설한 지점으로 가야 가능하다는 답변을 듣고 난감했다"며 "같은 금융사인 만큼 모든 서비스를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목원대 금융보험부동산학과 이정호 교수는 "같은 금융사임에도 불구하고, 계좌를 개설한 지점에서만 통장 재발급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금융기관이 소비자(고객)의 편리를 위해 회사망을 공유, 통장 재발급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