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휘청거리는 한국축구, 정몽규 회장 "경기력만 좋았어도…"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대표팀 부진과 협회 비리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한국 축구가 심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대한축구협회의 수장인 정몽규 회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축구 팬들에게 머리를 숙였다. 정 회장은 '히딩크 논란'까지 포함한 일련의 사태가 결국 대표팀 경기력이 부진하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정몽규 회장이 19일 오후 2시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2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축구협회와 대표팀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축구협회 측은 이날 오전에서야 정 회장 기자회견을 공지했다. 그만큼 갑작스레 결정됐다는 뜻이다. 여기저기서 다양한 지적들이 쏟아지고 있음에도 축구협회 대응이 지지부진하자 정몽규 회장을 향한 비난도 쇄도했고, 더 이상은 침묵으로 일관하기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정 회장은 "축구협회를 향한 비판이 계속되고 있는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회장으로서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현재 축구판이 흔들리고 있는 가장 큰 원인은 대표팀의 경기력 저하라고 진단했다.

그는 "무엇보다 대표팀 경기력에 대한 팬들의 우려가 크다는 것을 알고 있다. 대표팀 전력을 강화시키는 게 이번 문제를 해결하는 핵심"이라고 짚은 뒤 "앞으로 전폭적인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현재 유럽 출신 코치를 보강하기 위해 구체적으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그 외 평가전과 전지훈련, 지원스태프 보강 등 대표팀의 각종 현안을 내가 세밀히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그간 '기술위원회나 감독이 알아서 잘 해줄 것'이라는 평범한 입장이던 회장이 대표팀 경기력을 '내가 챙길 것'이라고 말한 것은 이례적이다. 그 약속과 함께 "11월 평가전 상대는 콜롬비아와 세르비아로 정해졌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내년 월드컵 본선 때까지 지속적으로 강팀과의 경기를 주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회장은 불난 집에 기름을 부은 것 같았던 '히딩크 논란' 역시 대표팀 경기력만 좋았다면 지금과 같은 형태가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정몽규 회장은 "(김호곤)부회장님이 (노제호 히딩크재단 사무총장의)문자를 온 것을 전혀 기억하지 못했고 그 사실을 뒤늦게 대응했다는 잘못도 있다"고 말하면서도 "그러나 히딩크 사태의 본질은 마지막 2경기(최종예선 이란, 우즈벡전)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때 경기를 더 잘했다면 이런 상황은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봤다. 나아가 "그 이전의 일정들, 카타르나 중국이나 이란 등과 싸우던 대표팀의 모습이 시원하지 않아 문제가 됐다"고 분석했다.

현재 축구 팬들의 실망감이 단순히 대표팀의 경기력이 아닌, 축구협회의 행정력 미숙이나 신뢰도 결여와 연결된 것이 아니냐는 물음이 나왔다. 축구협회 내부의 소통은 잘 이뤄지고 있느냐는 내용도 덧붙여졌다. 원인을 다르게 보고 있는 팬들도 적잖다는 뉘앙스의 질문이었는데, 정 회장의 답변은 대동소이했다.

관련해 정 회장은 "(믿음이 떨어진다고 말한 이가)감독인지, 협회 직원인지, 일반 팬인지, 학부모인지는 모르겠다. 축구협회가 잘한다고 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부족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도 나름대로 열심히 해왔다고 생각한다"면서 "관점에 따라 다른 것 같다. 우리도 문제점은 파악하고 있는데 해결책이 빠르진 못했다. 다만 '소통이 잘 안 되는 것 같다'는 지적은 좀 주관적인 것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