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李총리 "공론화위 결정 존중…24일 국무회의서 최종 결정"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공론화위의 발표 이후 김지형 공론화 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재개하되, 중장기적으로 원전을 축소하고 신재생 에너지 비중을 늘리라는 공론화위원회의 권고를 충분히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열린 신고리 원전 관련 고위당정청협의에서 "정부는 공론화위 결과를 존중하면서 대국민 설명 과정을 거쳐서 24일 국무회의에서 최종 방침을 결정하고 후속 조치를 이행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총리는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밟은 권고를 받들어 정부가 결정한 내용을 국민도 받 들어달라"며 "공론화위 결과는 갈등이 해소되지 못하고 지속되는 문제를 해결하는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공론화위에 참여했던 시민들에게도 감사함을 표했다.

이 총리는 "471명의 시민단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참여하면서 상당한 식견을 가지고 공론을 형성해 줬다"며 "시민 여러분과 공론화위 위원 여러분께 거듭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