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54% 폭언·폭행 노출…성범죄도 빈번[국감브리핑]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편의점 아르바이트 노동자 상당수가 폭언·폭행에 노출되고 성희롱·성폭행까지 경험하는 등 안전을 위협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과 알바노조가 지난 9월20일부터 10월3일까지 편의점 아르바이트 노동자 4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의 54.4%가 폭언·폭행을, 12.9%가 성희롱·성폭행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상황에도 사업장 안전 및 범죄 대처를 위한 교육은 미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응답자 62.4%가 어떤 교육이나 지침도 받은 적이 없다고 답했고, 문서 등으로 지침만 받았다고 응답한 비율도 16.7%에 달했다.

또 카운터에 비상탈출구가 있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절반인 49.5%가 완전히 막혀 있는 'ㄷ'자 카운터 형태라고 답했고, 두 곳 이상의 출입로가 있어 비상탈출을 할 수 있다고 대답한 응답자는 10%도 되지 않았다. 

서형수 의원은 "1년에 1만건 이상의 범죄가 벌어지는 편의점의 안전문제가 아르바이트 노동자들의 일상을 위협하고 있다"며 "열악한 편의점 노동현실이 전혀 개선되지 않는 이유는 실질적인 영향력을 가진 본사의 태도가 바뀌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태희 대구지방고용노동청장은 "지난해 12월 경산 편의점 아르바이트 노동자 사망사건 등을 계기로 안전 보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고,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사업주를 대상으로 교육 간담회를 할 때 안전호출벨을 설치하게 하고, 심야 근로자 안전장비를 갖추게 하는 등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