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경기도, “온라인 서점 더 좋아...도민 의식조사”
경기도청사

경기도내 주민들은 동네서점보다 온라인 서점을 더 선호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이런 부정적 인식에도 불구하고 서점운영자의 ‘67.6%’는 서점운영을 지속할 의향이 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23일 ‘경기도 지역서점 실태조사 및 발전방안 연구’ 보고서를 발간하고 조사결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경기도 책 생태계 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역서점 활성화와 책 읽는 문화 확산을 위한 정책 수립에 필요한 기초자료 수집을 위해 경기연구원에서 진행했다.

연구원은 7월 10일~8월 8일 경기도 소재 293개 서점(140표본)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8월 23~24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인식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도내 서점운영자들은 국내 출판유통업 발전가능성에 대해 2016년 100점을 기준으로 3년 후인 2019년에는 63.1점, 본인이 운영 중인 서점은 54.5점까지 낮아질 거라고 평가했다.

반면 지역 주민의 ‘74.7%’는 온라인 서점에서 책 구매 경험이 있으며 지역 서점(22.3%)보다 온라인 서점(56%)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민들은 지역서점을 방문(이용)하지 않는 이유로 보유도서의 종류와 수가 적어서(51.6%)를 꼽았다.

한편 서점들의 운영유형은 대부분 종합서점 형태(82.1%)로 매장 평균규모는 64.7평, 도서매장 비율은 94.3%로 나타났다.

취급 도서는 초‧중‧고 학습 참고서가 56.8%, 입지는 복합상가가 22.9%로 가장 많았다.

또한 응답자의 74.3%가 출판물 관련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으며 매출의 절반이상인 57.5%는 학습참고서가 차지했다.

지역서점 활성화를 위한 정책으로는 도서정가제가 16.4%로 1순위를 차지했으며 서점인증제(15.7%), 서점홍보마케팅지원(13.6%),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13.6%) 등이 뒤를 이었다.

지역주민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88.7%’가 대형서점을 제외하고 지역서점 방문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방문 회수는 ‘3개월에 1~2회(30.2%)’가 가장 많았다.

동네에 있었으면 하는 책방의 유형으로는 ‘할인율‧적립금이 높은 책방(19.1%)’을 꼽았다.

안동광 도 콘텐츠산업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지역서점 활성화를 위해 부족한 도서량 보완을 위한 지역서점 협력 네트워킹과 문화활동을 할 수 있는 복합공간으로의 전환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조사결과를 토대로 다양한 책 생태계 활성화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