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8월 출생아 3만명 턱걸이 '역대 최저'…年40만 붕괴 초읽기8월 인구동향…결혼도 14년만에 최저

8월 출생아 수가 또다시 월간 기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월단위 출생아 수가 지난해 12월부터 9개월 연속 두자릿수 감소가 이어지면서 연간 출생아 40만명 붕괴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8월 출생아 수는 3만2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3700명(-10.9%) 감소했다.

2000년 1월 인구동향 통계 집계 이후 8월 한달 간 태어난 신생아 중 가장 적은 규모다. 

올해 들어 출생아 수 감소폭은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14.2%)부터 이어진 두자릿수 감소는 벌써 9개월째다. 2001년 5월~2002년 6월 1년2개월 동안 이어진 이후 역대 2번째 최장 기록이다.

두자릿수 출생아 수 감소가 이어지면서 연간 누계 출생아 수도 지난해에 비해 크게 줄었다.

8월 누계 출생아 수는 24만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8만2500명보다 3만4500명(-12.2%)이나 감소했다. 지난해 연간 출생아 수가 40만6200명으로 겨우 40만명을 넘어선 것을 감안하면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될 경우 올해는 40만명 붕괴가 유력시되고 있다.

한편 출생아 수에 영향을 미치는 혼인건수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8월 한 달간 혼인건수는 2만100건으로 전년동월보다 2900건(-12.6%) 감소했다. 이는 2003년 1만9080건 이후 14년 만에 가장 적은 규모다. 8월 누계 혼인건수는 17만700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만1100건(-5.9%) 감소했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이런 추세가 지속된다면 올해 출생아 수는 약 36만명 선에 그칠 것"이라며 "출생아 수를 늘리기 위해서는 혼인 건수가 늘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아이를 낳을 수 있는 청년층의 실업문제와 주거비 부담이 해소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