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국정원 수사방해' 장호중 검사장 檢소환…"성실히 답변"2013년 국정원 대선개입 수사 압수수색 방해 의혹 이제영 부장·변창훈 고검 검사 이어 부산지검장 소환
장호중 부산지검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0.29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 수사를 방해한 의혹을 받는 장호중 부산지검장이 29일 검찰에 소환됐다.

장 지검장은 이날 오후 2시50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장 지검장은 '댓글수사 방해 혐의를 인정하나' '국정원 현안 TF에서 무슨 일을 하셨냐' '현직 검사장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는데 심경이 어떠냐' 등 기자들의 물음에 "조사에서 성실히 답변드리겠다"는 답만 거듭 말한 뒤 청사에 들어섰다.

'국정원에서 추가로 가짜 사무실 만든 것이 맞냐'는 물음에는 아무 답도 하지 않았다.

검사장급 이상 현직 검사가 검찰 소환조사를 받는 것은 진경준 전 지검장 이후 1년3개월여 만이다.

장 지검장은 2013년 국정원 핵심 요직인 감찰실장으로 근무하며 윤석열 수사팀장(현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끄는 검찰 특별수사팀의 압수수색을 방해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남재준 당시 국정원장이 검찰 수사에 대비해 국정원 현안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도록 하고, 가짜 사무실을 마련하는 등 압수수색 조작을 지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최근 남 전 국정원장을 출국금지했다.

검찰은 장 지검장을 상대로 당시 TF에서의 역할 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27일 TF에 속해 있던 장 지검장을 비롯해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 이제영 의정부지검 형사5부장검사 등 현직검사 3명과 서천호 전 국정원 2차장 등 국정원 관계자의 사무실 및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 부장검사는 27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이튿날 새벽 5시에 귀가했다. 변 검사와 서 전 차장도 28일부터 이튿날 아침과 새벽까지 강도높은 조사를 받았다.

법무부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30일자로 장 지검장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이 부장검사를 대전고검 검사로 각 전보조치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