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중앙부처 12만명 채용비리 캔다…연말까지 조사내달까지 1차 전수조사후 대상 압축 범죄혐의 드러나면 검찰수사 의뢰
서울 노량진의 한 공무원 학원에서 취업준비생들이 공부를 하고 있다. 2017.9.21

공공기관 채용비리 조사 대상이 중앙부처 산하기관에서만 약 12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관의 2012년 이후 신규 채용 규모는 해마다 2만명 내외에 달했다. 주무부처 감사담당관실 별로 오는 11월 말까지 1차 전수 조사를 벌인 뒤 심층조사 대상을 가려 연말까지 조사를 끝낼 계획이다.

29일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중앙부처 산하 공공기관 및 부설기관 약 350개에서 2012년부터 2017년 2/4분기까지 모두 11만8266명을 신규채용(무기계약직 채용 포함)했다.

2012년 1만6870명이던 신규채용 규모는 해마다 늘어 2013년 2만103명, 2014년 2만940명, 2015년 2만3009명에 달했다. 지난해 2만4642명, 올해 2분기까지 1만2702명이 입사했다.

이들의 채용 과정에 대한 전수조사는 각 주무부처 감사담당관실이 맡는다. 산하 공공기관이 가장 많은 산업통상자원부의 경우 이미 감사원으로부터 53개 공공기관에 대한 감사를 받았기 때문에 감사에서 제외됐던 기관들에 조사를 집중할 예정이다.

기획재정부는 조사과정에서 중대 비리가 드러난 기관에 대해서는 정부합동 특별대책본부에서 직접 조사인력을 파견해 해당 주무부처와 합동으로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오는 11월 말까지는 1차 전수조사를 마무리한다. 이 과정에서 범죄혐의가 드러날 경우 즉각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1차 조사 후 문제가 발견된 공공기관을 선별해 연말까지 2차 심층 조사를 벌이게 된다.  

1차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조사 기간과 대상이 예상보다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미 비리혐의가 드러난 강원랜드의 경우 2012년과 2013 합격자 518명 전원이 청탁대상이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전체 채용인원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경찰청에 신고센터를 설치하기 때문에 많은 인력과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비리 조사와 함께 비리 혐의자 처리와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도 함께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