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檢 '군·국정원 공작' 김관진·우병우 곧 소환조사'사이버사 댓글' 前 사령관, 김관진에 활동 보고 우병우, 추명호 전 국장에 사찰 지시 의혹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2017.3.15

국가정보원과 국군의 정치공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을 정한 뒤 구체적인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김 전 장관과 우 전 수석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우선 검찰은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사건과 관련해 김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이미 김 전 장관을 출국금지한 상태다.

앞서 검찰은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 연제욱·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에 대한 압수수색과 소환조사를 진행했다. 이들은 2012년 총선·대선에서 사이버사 대원들이 여론조작 활동을 하도록 지시·관여하거나 보고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 조사에서 임 전 실장 등은 군 사이버사의 댓글 활동을 김 전 장관에게 보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검찰은 2014년 7월 옥 전 사령관과 이태하 전 사이버사 심리전단장 간의 통화 녹취록도 확보했다. 녹취록에는 '군 댓글사건'을 김 전 장관에게 보고했으나, 그가 국회에서 보고받은 바 없고 위증했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기현 전 530심리전단 총괄계획과장도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진행된 댓글공작 상황을 매일 김 전 장관과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을 상대로 사이버사 댓글 활동의 경위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 여부를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이 사이버사의 댓글공작 활동을 총지휘하며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정황이 담긴 문건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5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 16회 공판을 마치고 법원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17.10.25

민간인·공무원 불법사찰을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에게 지시하고 '비선보고'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우 전 수석은 또다시 검찰 조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과 우리은행장, 김진선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문화체육관광부 간부 8명 등을 대상으로 한 국정원 사찰에 깊이 관여한 정황을 포착했다.

추 전 국장은 검찰에서 우 전 수석이 직접 이 전 감찰관 등의 동향수집을 지시했고 이를 보고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 전 수석의 지시를 계기로 블랙리스트 명단을 관리하게 됐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우 전 수석을 출국금지했다. 우 전 수석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포함해 4번째 수사대상에 올랐다.

검찰 관계자는 "소환조사를 검토 중"이라며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