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文대통령 "기업·노동계, 사회적 대화 적극 나서달라""소득주도·혁신성장 추진해 질적인 성장 이뤄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3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기에 앞서 웃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기업과 노동계 등 경제주체들을 향해 '사회적 대화'에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는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노사정위·위원장 문성현) 복귀를 거부하고 있는 양대노총(한국·민주)을 향한 복귀 요청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양대노총 등을 청와대로 초청했으나 민주노총이 불참의사를 밝히면서 한국노총 등과 '반쪽만찬'을 진행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경제패러다임 전환을 위해서는 정부의 정책적 노력에 더해 노사정이 모두 참여하는 사회적 대화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정책과 노동정책에 관한 사회적 합의는 결코 쉽지 않은 일이지만 반드시 해내야 하는 시대적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극화가 심화되고 내수가 위축돼 시장경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기업들이 먼저 피해를 보게 되고, 기업이 어려워지거나 해외로 나가면 노동자들이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된다"며 "서로 조금씩 양보하고, 짐을 나누고, 격차를 줄여가는 노력을 할 때 국가경제가 더 발전하고, 기업과 노동자가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기업과 노동계 등 각 경제주체들에게 우리 경제의 패러다임 전환과 구조적 문제해결을 위한 사회적 대화에 적극 나서주시기를 다시 한 번 요청드린다"며 "또한 정부에서도 전체 노동자의 90%에 달하는 비조직 노동자들을 어떻게 사회적 대화에 참여시킬 것인지 그 방안을 강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앞으로 '양적인 성장'을 넘어 '질적인 성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 경제는 매우 중요한 전환점에 서있다. 북핵위기 등 어려운 대내외 경제여건 속에서도 3/4분기에 1.4%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며 "우리 정부가 추경을 편성할 때 욕심냈었던 금년 3% 경제성장률 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 노동자 등 각 경제주체가 최선을 다한 결과이자 일자리 추경 등 우리 정부가 일관되게 추진해온 경제정책이 조금씩 성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이라는 생각"이라며 "이제 중요한 것은 양적인 성장을 넘어 성장의 질을 높이는 것이다. 성장률 회복이 일자리와 소비증대로 이어져야 성장의 혜택이 가계로 미치고 지속적 성장이 가능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런 차원에서 경기회복의 온기가 청년구지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 어려운 분야에 골고루 퍼져나갈 수 있도록 정책시행에 더욱 세심한 노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며 "나아가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정책을 보다 자신감 있게 추진해 왜곡된 성장구조를 바꾸고 질적인 성장을 이뤄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