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檢, MB수사 본격 착수…'BBK 주가조작' 고발인 조사직권남용 혐의 고발…다스 실소유 논란 재점화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 의혹이 일었던 다스(DAS)와 관련해 조만간 고발인 조사에 들어가며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30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이날 오전 옵셔널캐피탈 대표 장모씨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장씨 측은 이 전 대통령 등이 2011년 수감생활을 하고 있던 김경준 전 BBK 투자자문대표를 압박, 먼저 140억원을 반환받는 바람에 옵셔널캐피탈이 받아야 할 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옵셔널캐피탈이 김씨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김씨 측의 돈이 다스에 넘어간 것은, 이 전 대통령의 직권남용 때문이라는 것이 장씨 측의 주장이다.

현재 다스의 최대주주는 이 전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씨로, 이 전 대통령의 장남 시형씨가 최근 해외법인 등에 대표로 선임되면서 다시금 실소유주를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은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자 장씨가 이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LA총영사 등에 대해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지난 16일 첨수1부에 배당했다.

이번 수사는 BBK 관련 자금 흐름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또한 23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BBK·다스 실소유주 의혹'과 관련해 "사건도 고발이 됐고 검찰도 의혹을 명확히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