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에너지
"왜 신고리만 건설하나"…신한울·천지원전 주민 동시 집회신한울 "15년간 추진된 사업인데 갑자기 백지화?" 천지 "희생 강요하더니 이제는 모른 채…보상하라"
울진탈원전 정부정책반대 범대책위원회(울진원전대책위)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공사가 중단된 신한울 원전 건설을 재개하라고 촉구하고 있다.2017.10.30

지난 20일 신고리 원자력발전 5·6호기 건설공사가 3개월간 공론화 끝에 '공사재개'로 결정된 가운데 울진군 신한울원전 3·4호기와 영덕 천지원전 1·2호기의 건설도 재개하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울진탈원전 정부정책반대 범대책위원회(울진원전대책위)와 천지원전추진대책회(천지원전대책회)는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각각 집회를 열고 공사가 중단된 신한울원전과 천지원전의 건설을 재개하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집회를 연 울진원전대책위는 "정부가 지난 24일 신고리 5·6호기 건설공사는 재개하고 신한울 3·4호기를 포함한 신규원전 건설을 전면 백지화하는 일방적 정책을 결정했다"며 "이는 30년 동안 국가에너지 정책에 기여하고 감내한 울진 국민의 요구와 권리를 무시한 결정"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무엇을 기준으로 신고리원전은 건설하고 신한울원전은 백지화하는지 납득할만한 설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신한울원전 3·4호기가 지난 2008년에 세워진 제4차 전력수급 계획에 포함돼 추진됐던 건설계획이었음을 강조했다.

울진원전대책위는 "비록 신고리원전은 지난해 착공해 약 30%의 공사가 진행됐지만 신한울원전은 건설 대상 부지만 지정고시된 상태지만 이미 2002년부터 계획된 사업이라는 것을 볼 때 신고리원전 공사 공정률과 다를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천지원전추진대책회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공사가 중단된 천지원전의 건설을 재개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2017.10.30

한편 이날 같은 장소에서는 오후 2시부터 영덕 천지원전의 공사재개를 촉구하는 집회도 진행됐다.

천지원전대책위도 천지원전 1·2호기가 2015년 제7차 전력수급계획에서 확정된 사업이었음을 들면서 "2012년부터 해당 부지를 신규원전 예정구역으로 고시하고 사유재산권을 동결하는 등 지역민의 희생을 강요했으면서 돌연 법률적 근거 없이 탈원전을 운운하는 것은 국가가 국민에게 손해를 전가하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천지원전 부지의 편입 지주들은 중단된 천지원전 건설을 문제 삼고 지난 7월21일 대구지방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이들은 "토지보상이 완료된 다른 원전과 달리 천지원전 편입지주들만 탈원전이라는 기치의 희생양으로 전락해 손해를 봤지만 정부와 국회 어디서도 해결방안을 제기하지 않았다"며 "정부는 정당한 보상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