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영화
"송송커플→송송부부"… 송혜교♥송중기, ★ 하객 축복 속 결혼
송중기, 송혜교 부부

'송송 커플'이 하객들의 축복 속에 '송송 부부'로 거듭났다.

송중기와 송혜교 커플은 31일 오후 4시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200여 명 하객들의 축하 속에 화촉을 밝혔다. 식은 삼엄한 경비 속에 비공개로 진행됐다.

31일 '송송커플' 송중기, 송혜교가 결혼식을 올리는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 앞에 팬들이 그들의 모습을 보기위해 기다리고 있다. 2017.10.31

이날 오전부터 현장에는 송중기와 송혜교의 결혼 소식을 전하려는 국내외 취재진과 두 사람을 보려는 팬들이 몰려들었다. 그러나 송중기 송혜교 커플은 철통 보안 속에 결혼식 준비를 진행했다. 영빈관은 내부를 들여볼 수 없게 막아뒀으며 경호원들은 결혼식장으로 접근하는 이들을 통제했다. 식장은 하객 포토월도 설치되지 않을 정도로 철통 보안을 유지했다.

오후가 되자 결혼식의 주인공인 송혜교와 송중기가 식장에 들어섰다. 두 사람은 즐거운 분위기에서 식전 촬영을 진행하며 행복한 신랑, 신부의 모습을 보였다. 이어 송혜교와 송중기는 결혼식장을 찾은 친지, 지인들을 반갑게 맞았다.

송혜교 송중기 결혼식을 찾은 (왼쪽부터) 박보검, 김지원, 장쯔이

결혼식 시간이 가까워지면서 하객들 역시 속속 신라호텔 영빈관에 도착했다. 장쯔이, 이미연, 전인화, 황정민, 유아인, 조성하, 김지원, 고창석, 박솔미, 김종국, 김민석, 박형식, 박보영, 박보검, 최지우, 김희선, 차태현 등 두 사람과 절친한 스타들이 식에 참석해 의리를 빛냈다. 하객들은 '송송 커플'의 결혼을 축하하며 식장 안으로 들어갔다.

축가는 송혜교의 절친인 가수 옥주현이 맡았으며 두 사람과 친분이 있는 이광수와 유아인이 편지를 낭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중기의 소속사 후배 박보검은 피아노 연주로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한다.

송중기, 송혜교 부부

지난해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송중기와 송혜교는 올해 7월 열애 인정과 동시에 결혼 소식을 전했다. 하객들의 축복 속에 부부가 된 두 사람은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