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檢, 안봉근 국정원 자금 추가수수 포착…이르면 오늘 영장특활비 개인적으로 다달이 받아…安, 진술거부 연이틀 안봉근·이재만 소환…정호성도 소환조사
박근혜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특수활동비 수십억원을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정황과 관련 검찰에 체포된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왼쪽)과 안봉근 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이 31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2017.10.31

검찰이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것과 별개로 추가로 국정원 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했다.

1일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에 따르면 안 전 비서관은 매달 1억원의 특활비를 상납받은 것 외에 개인적으로 국정원으로부터 추가로 돈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전날(31일) 체포한 안 전 비서관,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에 대해 검찰은 매달 1억원씩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를 받은 경위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박근혜정부 국정원으로부터 매년 특수활동비 일부를 정기적으로 상납받은 혐의(뇌물수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국정원에서 청와대로 흘러간 자금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으로부터 이 전 비서관과 안 전 비서관이 국정원에 특활비 상납을 먼저 요구했다는 진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매달 5만원권 1억원이 담긴 007가방을 두 사람에게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비서관은 지난해 미르·K스포츠재단이 언론에 공개되고 국정농단 사건이 드러난 직후 국정원에 연락해 돈을 전달하던 것을 중단하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들은 검찰 조사에서 다달이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사실은 인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안 전 비서관은 개인적으로 돈을 추가로 받은 혐의와 관련해선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까지 '문고리 3인방'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도 특활비 상납 의혹에 개입했는지, 상납을 받은 과정을 알고있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전날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안·이 전 비서관 자택 등 10여곳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안·이 비서관과 조 전 수석 등은 상납받은 경로가 다르다고 보고 자금흐름을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조 전 수석과 현기환 전 정무수석이 매달 500만원의 국정원장 특수활동비를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들에게 돈을 전달한 인물은 우병우 전 수석에게 비선보고를 했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이 지목되고 있다.

검찰은 안·이 전 비서관을 상대로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경위와 사용처 등을 집중 추궁하고 이르면 이날 오후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