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혁신창업대책]창조경제혁신센터 '오명' 지운다…지역창업 허브로대기업 이외 지자체·지역기업·대학 참여 적극 유도 정부 "과거 논란 인지…장점과 순기능만 이어간다"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문재인 정부가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본연의 역할과 기능을 재정립하기로 했다.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과 연루돼 폐지론에 휩싸인 혁신센터를 지역 창업 기반으로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2일 정부가 발표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에 따르면 앞으로 혁신센터는 지역 창업생태계 허브로 거듭난다. 지역창업 기업에 대한 보육과 투자를 병행할 수 있도록 '수술대' 위로 오른다. 이미 혁신센터는 올해 7월 정부조직개편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중소벤처기업부로 이관됐다.  

특히 대기업의 일방적인 지원이었던 지원체계는 앞으로 중견기업, 벤처기업, 대학 등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상생협력 체계로 바뀐다. 또 정부는 참여가 저조했던 지자체의 참여와 협력도 적극적으로 독려하기로 했다. 

2014년 9월 문을 연 혁신센터는 전국 17개 지역에서 19곳이 운영되고 있는데 대기업이 운영을 주도해왔다. 그동안 나름의 성과도 냈다는 평가다. 올해 1월 기준으로 1745개 창업기업을 육성했고 2542명의 신규 채용을 달성했다. 1432건의 중소기업에 대한 기술지원도 이뤄졌다. 

하지만 혁신센터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과 연관됐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통폐합에 이어 폐지론까지 맞닥뜨린 상황이다. 무엇보다 박근혜 정부가 내건 '창조경제'가 센터이름에 포함돼 안팎에서 '난감하다'는 반응도 나온다.

이같은 우려는 정부도 인지하고 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혁신센터는 지난 정부에서 여러 논란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이번 정책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센터의 장점, 순기능만 이어갈 방침이라는 점을 알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부의 다른 관계자는 "정책을 마련하면서 대기업을 만나 혁신센터 참여 의사를 물었다"며 "공통적인 반응은 '참여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였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우리(정부)가 보기에는 창업센터 초기에는 대기업이 억지로 참여한 부분도 있는 것 같다"며 "하지만 센터에 참여하면서 스타트업 기업도 만나는 등 효과를 얻은 기업들도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