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파주 문산자유시장, DMZ관광 연계...국내 대표 전통시장으로 우뚝
파주 문산자유시장

고향을 잃어버린 실향민들, 남북 분단현실을 역사로만 접했던 젊은이들, 아이에게 우리나라의 아픈 역사가 깃든 곳을 보여주고픈 부모들, 세계 유일한 분단국가의 현실을 접하고자 하는 외국인들까지...

파주시 문산자유시장이 이들의 발길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15년 4월부터 문산자유시장에서 운영 중인 ‘DMZ땅굴관광투어’를 통해 조금이나마 가까이서 북한을 접하기 위해서다.

문산자유시장은 전통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더해 경기도 대표 전통시장을 넘어서 대한민국 대표 전통시장으로 발돋움했다.

특히 ‘옛 문화’라는 재래시장 이미지보다 파주의 지리적 특색을 살려 전통시장과 관광명소가 결합된 DMZ땅굴관광투어를 운영해 식당가 매출실적을 50% 상승시켰다.

DMZ땅굴관광투어는 월요일과 법정공휴일을 제외하고 매주 화~일요일 오후 12시30분과 1시30분, 하루 2번 운영된다.

하루 평균 50~60명의 관광객이 온다. 주말이나 방학에는 젊은 층들이 많이 방문해 이용하지 못하고 발걸음을 돌리는 사람들도 생길 정도다. 지난 10월 기준 DMZ땅굴관광투어를 이용한 관광객 수는 누적 2만3000여명에 달했다.

투어에 참여하려면 상점에서 1인 1만원 이상 물품구매 후 영수증을 지참하고 이용시간 20분전까지 철골주차장 앞 접수처에 접수하면 된다.

DMZ관광투어에 나선 자유시장 손님들

안보관광이다보니 신분증 지참은 필수다. 투어는 도라산전망대와 제3땅굴, 도라산역 등을 도는 코스로 약 3시간정도 진행된다.

또한 판문점을 배경으로 한 포토존과 휴게실이 있는 ‘통일관광정’도 마련했다. 이는 전국 유일하게 시장내 투명 유리창으로 둘러싸인 휴게공간이다. 이 통일관광정 한 켠에 3대의 가상현실(VR)체험 기계를 설치해 이달 중순부터 ‘밀리터리존’도 운영된다.

문산자유시장은 102개의 점포가 운영되고 있는 상설시장이지만 매달 4, 9일 오일장이 열려 다양한 지역 농산물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상인연합회는 현재 한수위쌀, 파주개성인삼, 장단콩 등 파주장단삼백을 활용한 대표 특산품을 개발 중이다. 올해 말 제품 개발이 완료되면 내년부터 본격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문산자유시장은 흥남부두에서 국제시장까지의 고단하고 치열한 인생을 그린 영화 ‘국제시장’에 등장하는 부산 국제시장과 많은 모습이 닮기도 했다.

지난 8월 조성된 철골주차장 입구와 문산자유시장 입구가 마주보고 있어 횡단보도를 하나 건너면 바로 들어갈 수 있다.

김진하 상인연합회장은 “DMZ땅굴관광투어는 시장 매출 상승과 함께 문산자유시장만의 특색을 갖는데 큰 역할을 했다”며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11월 중순 밀리터리존을 추가로 설치해 파주시의 관광명소로도 거듭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기석 기자  koks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