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정규직화 ‘불통’ 인천공항공사…정규직화 안하겠다는 것”정의당 인천시당 2일 논평…인천공항공사에 노사 소통 촉구
1일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3층에서 열린 '제대로 된 인천공항 정규직화 촉구 결의대회' 참가자 모습.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제공) 2017.11.2

인천공항 비정규직 노조가 인천공항공사와의 ‘정규직화 협상테이블’을 박차고 나와 투쟁을 선언(뉴스1 2017년 11월1일 보도)한 것과 관련해 정치권이 인천공항공사의 노사 소통을 주문하고 나섰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2일 “인천국제공항의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비정규직의 상징인 인천공항의 노·사·전문가 협의회가 문재인 대통령의 ‘비정규직 제로’ 선언의 중요한 방향을 결정하고 실질적 해법을 내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의당은 인천공항 비정규직 노조가 ‘정규직화 협상테이블’을 박차고 나온 이유를 인천공항공사가 △정규직 전환대상 축소 △자회사의 경우 경쟁채용으로 정규직화를 제시하는 것을 노조가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전체 직원의 80% 이상이 비정규직인 상황에서 인천공항공사의 주장은 정규직화를 안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다”며 “오히려 정규직 전환을 이유로 지금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거리로 내모는 꼴”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정의당은 “인천공항공사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민주노총 산하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인천공항지역지부(노조)는 공항공사의 전횡에 맞서 ‘인천공항 노사전협의회’에 불참하고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고 선언한 뒤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3층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결의대회에는 주최 측 추산 1300여명이 참여했다. 참여자 가운데 300여명은 비조합원이었다. 이는 노조가 인천공항에서 연 집회 중 최대 규모다.

이 결의대회에서 노조는 공항공사가 기존 체제를 유지를 위해 정규직 전환 정책을 왜곡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공항공사의 ‘직접고용 최소화·간접고용(자회사) 최대화’ 기조를 바꿔야 한다”며 공항공사의 변화를 요구했다.

한편 인천공항공사는 노조의 불참 선언 직후 보도자료를 내 “이미 노·사·전문가협의회가 구성돼 진행 중이므로 상호간 이견은 장외가 아닌 협의회 내에서 해결돼야 한다”며 “차질없는 정규직 전환 추진을 위해 민주노총 산하 노동자 대표가 불참하더라도 한국노총·개별노조·무노조 대표 등 다른 노동자 대표들과 협읠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내 비정규직 노조 조합원 수는 민주노총 소속이 3600여명, 한국노총 소속 조합원 400여명, 개별노조 소속 300여명 등이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