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伊 미술가들의 한지작품, 이탈리아한국문화원서 선봬駐伊한국문화원, 로마미술대학과 '한지 세계로의 여정' 전시 개최
                                     ‘연구실에서의 시연’(왼쪽)과 기억의 기만. 주이탈리아한국문화원 제공

한지를 주제로 한 이탈리아 미술가들의 작품 전시회가 주이탈리아한국문화원(원장 이수명)에서 열린다.

주이탈리아한국문화원과 국립로마미술대학은 현지시간 17일부터 6월1일까지 로마 소재 한국문화원 전시실에서 “한지 세계로의 여정”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한지 관련 작품을 전시한다.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이번 전시회에는 국립로마미술대학 그래픽학과 라우라 살비(Laura Salvi) 교수, 리카르도 아요싸 교수(Riccado Ajossa), 손현숙 교수와 재학생 8명, 그리고 로마미술대학을 졸업한 미술가 8명이 참여하여 한지를 소재로 하거나 한지제작 과정이 모티브가 된 20여점의 작품을 출품했다.

이번 전시회는 우리 한지와 한지의 제작과정이 서양 미술가들의 작품 활동의 소재가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진다고 문화원은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살비 교수의 ‘연구실에서의 시연’은 전통한지에 본인이 구한 자연 염료를 염색한 작품이고, 아요싸 교수의 ‘기억에 대한 기만’은 본인이 손수 제작한 한지에 고전서양미술 작품을 프린트해 현대적인 감성으로 새 생명을 불어넣은 작품이다.

로마미술대학 살비 교수는 2015년 4월 로마에서 '한지 뜨기 시연'을 처음 접하면서, 한지의 매력에 빠졌다. 차별화된 한지의 제작과정, 한지 그 자체의 우수함과 독창성에 매료된 살비교수는 2015년 9월부터 그래픽학과의 정규과목인 종이과목에 한지를 소재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2016년 학생·미술가들과 함께 이탈리아를 방문한 한지장인 장성우씨로부터 한지 제작과정을 직접 배웠다. 한국문화원의 제안으로 2017년 1월부터 첫 전시회 준비에 착수했다.  

살비 교수는 “처음 접한 한지는 경이로움 그 자체였다. 로마미술대학의 종이연구소에서 우리에게는 생소했던 한지를 가지고 여러 가지 예술적 실험을 할 수 있었고, 나와 아요싸 교수를 포함한 모든 학생들이 한국의 전통적인 종이제작과정 속에서 새로운 예술적 영감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수명 주이탈리아한국문화원장은 “이번 전시회는 먼 두 나라의 문화가 만나 새로운 문화를 창조한 첫 성공사례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나폴리 등 이태리 주요도시 순회와 한국에서의 전시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